김해시, ’코로나19 인터넷 방역단‘ 운영 실적 공개

“2달간 불필요 정보 114건 삭제 ”

가 -가 +

강승일 기자
기사입력 2021-03-08 [14:30]


김해시청


[세종타임즈] 김해시는 공개기간이 지난 확진자 동선정보를 삭제해 사생활 보호 및 방문업소의 경제적 피해를 예방하고자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 인터넷 방역단’을 운영하고 두달간의 활동 실적을 공개했다.

확진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로부터 14일이 지나면 이동경로 등의 정보를 비공개해야 하나 공개기간이 종료된 후에도 인터넷상에 남아 있는 경우가 있어, 인터넷 방역단이 네이버, 구글, 다음 등에서 관련 키워드로 검색해 노출 내용을 파악해 삭제를 유도하는 활동을 펼쳤다.

확인 건수는 시민제보 4건을 포함해 총 207건으로 유형별로 개인블로그 101건, 커뮤니티 70건, 언론보도 36건 순으로 집계됐다.

조사된 내용은 댓글, 쪽지, 이메일 등 전달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운영자 및 게시자에 삭제 요청해, 114건이 삭제 또는 비공개 처리됐다.

연락이 불가능하거나 수차례 요청에도 삭제되지 않은 93건에 대해서는 한국인터넷진흥원에 협조 후 이행 상황을 계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민들의 관심과 자발적 참여를 위해 “확진자 동선정보 삭제 캠페인”으로 온라인 현수막 게시 운동도 펼치고 있으며 언제 어디서나 쉽게 제보할 수 있도록 시홈페이지 내 인터넷방역 신고센터도 운영 중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에 동참한 시민들 덕분에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우리 이웃에게 큰 도움이 됐으며 공개기간 지난 동선정보 발견 시 적극적인 신고와 개인 SNS, 커뮤니티 운영에서도 보다 신중한 활동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강승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세종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