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 ‘만전’

전주시, 외국인 유학생 입국에 대비해 전주시 직원으로 구성된 모니터링요원 100명 선정

가 -가 +

한석훈
기사입력 2020-02-18 [16:16]


외국인 유학생 입국에 대비해 전주시 직원으로 구성된 모니터링요원 100명 선정


[세종타임즈] 전주시가 코로나19의 지역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대학교 개강시기에 대비한 자가격리자 관리인력을 확충하고 강화키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달 29일부터 위기경보 수준을 질병관리본부의 ‘경계’보다 한 단계 높은 ‘심각’ 단계로 격상해 긴급방역대응팀을 가동 중이다.

전주시는 대학교 개강에 따른 외국인 유학생의 대거 입국을 앞두고 18일 모니터링 요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차단 자가격리자 1:1 대응 교육’을 시청에서 실시했다.

시는 현재 코로나19 모니터를 강화하기 위해 100명의 직원으로 구성된 모니터링 요원을 선발·운영하고 있다.

그간 자가격리자는 보건소가 전담했으나 그 수가 늘어날 경우 모니터링 요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모니터링 요원들을 대상으로 대응 교육을 진행하고 자가격리자에 대한 관리요령을 철저하게 숙지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집중했다.

향후 다수의 자가격리자가 발생할 경우 모니터링 요원들은 격리자에게 격리통지서 소독제, 체온계, 폐기물 전용봉투와 생활수칙이 적힌 안내문 등 필요물품을 전달하고 14일간 매일 2회 이상 유선 연락해 발열 및 호흡기증상 유무 등을 확인하게 된다.

그 결과,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발생되면 보건소 방역대응팀에 즉시 알려 검체 채취 및 환자이송이 바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전주시보건소 관계자는 “전주시 공무원으로 이루어진 모니터링 요원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코로나19에 대한 긴장을 늦추지 않고 만반의 준비를 통해 방역대응에 빈틈이 없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석훈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세종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