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1월 실업률 2.7%‘전국 최저’기록

전월대비 0.9%p 감소…고용률 65.9%로 전월대비 0.5%p 상승

가 -가 +

박은철
기사입력 2020-02-18 [08:49]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세종시가 1월 실업률이 9개월 만에 전국 최저 수준을 기록하면서 실업자 수도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달 통계청에서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 세종시 내 15∼64세 고용률은 지난해 12월보다 0.5%p 상승한 65.9%이며 실업률은 전월대비 0.9%p 감소한 2.7%로 확인됐다.

취업자 수는 17만 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만 5,000명이 증가한 가운데 산업별로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에서 가장 많은 1만 1,000명이 증가했다.

경제활동인구는 17만 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만 6,000명증가했고 경제활동 참가율은 남자가 1.1% 감소한 반면, 여자는 꾸준히 늘어 1.5% 상승했다.

시는 일자리대책 세부계획을 통해 2020년 일자리 목표를 고용률 67.5%로 설정하고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등 다양한 일자리사업 추진을 통해 고용지표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오는 19일에는 새롬종합복지센터에서 다양한 맞춤형 일자리 채용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의 목표는 현대해상 콜센터 상담인력 20명 채용으로 사전 접수 및 상담, 면접 등을 통해 선발한다.

특히 시는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사전 접수된 구직자에 한해 면접을 진행하며 면접 당일 시간대별 면접인원을 사전에 공지해 많은 인원이 한곳에 모이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구인구직 만남의날을 지속적으로 운영해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하고 매월 일자리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등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일자리 정책 추진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은철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세종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