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도시 내 생활편의시설 증가로 정주여건 개선

행복청, 생활밀착형 편의시설 15% 증가

가 -가 +

고지은 기자
기사입력 2020-02-12 [17:14]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신제욱 기획조정관 고객지원팀장이 12일 정례브리핑에서 행복청에서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생활밀착형 편의시설이 전년대비 약15%증가 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 세종타임즈

 

지난 한 해 동안 행정중심복합도시 내 생활편의시설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세종시, 시교육청에 등록된 행복도시 내 9개 주요 생활편의시설수 (병․의원, 약국, 학원, 음식점, 커피숍, 제과점, 이․미용, 부동산중개, 주유소)가 2019년 12월말기준 4,166개소로 전년 대비 15% (535개소)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행복도시 내 인구현황이 2019년말 기준 25만 1812명으로 ‘18년말 기준22만 2692명 대비 13% (2만9120명)가 증가하여 이에 따라 생활 편의시설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하였다..

 

업종별로는 ▲커피숍(299개소 30%↑) ▲이미용(367개소 24%↑)▲학원(629개소 19%↑) ▲음식점(1739개소 15%↑) ▲약국 (78개소13%↑) 순으로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업종별 지역 분포를 살펴보면 음식점은 나성동․도담동․어진동에 39% 가 분포하였고,커피숍은 어진동․나성동․도담동에 37% 순으로 정부세종청사 상권 주변의 분포를 보였다.

병․의원은 종촌동, 나성동, 아름동 순이며, 학원은국제고와 과학예술영재학교가 위치한 아름동이 120개소, 학원 밀집지역인 새롬동이 118개소로 전년과 동일하게 높게 분포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증가 수는 ‘19년 공동주택 입주와 함께 인구 유입이 많았던 반곡동(0→86개소), 다정동(124→209개소), 보람동(361→423개소)에서 크게 늘었났다.

 

행복청에서는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생활 편의시설도 안정적으로 확보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생활하는데 편리하도록 행복도시 정주여건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라고 밝혔다.

 

 

 

 

 

 

 

 

 

 

 

 

 

 

 

 

 

 

 

 

 

 

 

고지은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세종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