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유역환경청, '민·관·군과 함께 소황사구 정화활동'

금강환경청, 충남도, 보령시, 공군, 삼성기업 등 9개 기관 200여 명 참여

가 -가 +

박은철 기자
기사입력 2019-11-15 [15:45]

  

▲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금강유역환경청이 11월 15일 충남 보령 '소황사구'에서민·관·군이 함께하는 생태 보전 및 환경 정화활동을 실시하였다.

 

이 날 정화활동에는 금강환경청과 충남도, 보령시, 공군 제20전투비행단, 충청권 삼성계열사 5개 기업등 9개 기관에서 200여명이 참여하였으며,

 

사구 내에 자생식물의 성장을 방해하는 외래종인 아카시와 넝쿨식물인 칡을제거하고, 사구 내 방치쓰레기를 수거하는 등 환경정화활동을 펼쳤다.

 

소황사구는 환경부가 2005년에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한 곳으로 국내 해안사구 중 유일하게 전체 원형이 보존된 지역이다.(소황사구 : 면적 12만1천358㎡, 길이 약 2㎞)

 

사구 내에는 노랑부리백로와 매, 검은머리물떼새, 삵, 표범장지뱀등 멸종위기 야생동물이 서식하고 있으며, 사구 식생인 순비기나무, 통보리사초, 해당화 군락 등이 분포하고 있다.

 

금강유역환경청 김종률 청장은 “이번 행사는 소황사구의 자연보전활동에 민·관·군이 함께 참여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소황사구가 잘 보전되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세종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