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서울 서대문구청에서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연다

오는 15일 ‘태양을 품은 매화의 고장 광양 농부들의 장날’

가 -가 +

이현진
기사입력 2019-11-14 [15:54]

    서대문구 직거래장터(본가기정떡)

[세종타임즈]광양시는 오는 15일 10시부터 오후 5시 서울 서대문구청 광장에서 ‘태양을 품은 매화의 고장 광양 농부들의 장날’을 연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추진된 매실철·가을철 팜 마켓이 서대문구 주민들의 높은 호응에 힘입으면서 올해는 좀 더 다양한 농·특산물로 ‘광양농부들의 장날’을 펼쳐 소비자와 함께한다.

이번 ‘광양농부의 장날’은 광양의 농·특산물을 알리고 도시와 농촌이 상행·화합하는 팜 마켓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진행되며 웰니스팜광양스토리 회원들과 농·특산물 가공업체, 6차산업, 광양원예농협 등 20여 업체가 참여한다.

장터에서는 광양단감과 대봉, 새싹삼, 천연화장품, 기정떡, 감말랭이, 건나물류, 표고버섯, 김부각, 매실가공제품, 파프리카, 옻칠다기, 자수소품, 다육이 등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시음·시식 코너에서는 매실차, 인절미, 새싹삼 등을 맛볼 수 있으며 체험 코너에서는 떡메치기, 매화수미스트, 허브오일 및 화장품 만들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강금호 농산물마케팅과장은 “이번 ‘광양 농부들의 장날’ 행사를 통해 광양의 우수한 농·특산물을 선보이고 농업인과 도시 소비자가 함께하는 행사로 정착해 앞으로도 더욱 발전하는 직거래장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현진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세종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