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사례관리 활성화를 위한 민·관 사례관리 담당자 워크숍 실시

가 -가 +

이현진
기사입력 2019-11-14 [15:51]

    김포시

[세종타임즈] 김포시는 민·관 사례관리 담당자 간 협력의 기회를 마련하고 타 시군의 지역복지 활성화 방법 등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지난 12일 ‘민·관 사례관리 담당자 워크숍’을 실시했다.

이날 워크숍은 읍면동 맞춤형복지팀 직원들과 노인복지관, 보건소 방문간호사, 정신건강복지센터 등 40여명이 참여해 민관협력의 계기 마련과 함께 특히 지역복지 평가와 정부합동평가 등에서 4년째 대상을 받은 양평군의 사례를 벤치마킹함으로써 김포시에 접목할 수 있는 특화사업 발굴에 역점을 뒀다.

또한, 지난 8월 관악구 탈북모자 사건 발생이후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두 달 동안 2,500여 가구를 방문 상담하는데 애쓴 읍면동 맞춤형복지팀 직원들의 재충전을 위해 숲치료와 온열치료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심상연 복지국장은 “사회복지 담당자가 행복해야 시민도 행복할 수 있다”며 “감정노동 스트레스 치유와 재충전의 기회를 통해 시민이 만족하는 복지행정에 힘써 달라”고 격려했다.
이현진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세종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