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유역환경청,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10.28~11.1 5일간, 국민의 환경안전 보장을 위한 재난 대응 역량 강화

가 -가 +

강승일 기자
기사입력 2019-10-25 [22:22]

▲     © 세종타임즈

 

[세종타임즈] 금강유역환경청은 10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5일간 ‘국민의 환경안전 보장을 위한 선제적 재난 대응 역량 강화’를목표로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지진 발생 상황을 가정한 대피훈련과 정수장 사고,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 등에 대한 대응 훈련을 관계기관, 지역주민,산업계 등과 함께하는 체감형 현장훈련 중심으로 진행한다.

 

훈련 첫날인 10월 28일 오전 6시에 태풍 상황을 가정하여환경부와 소속·산하기관들의 비상소집 훈련을 시작으로, 4일차인 10월 31일에는 부여 석성정수장 정수시설 파손으로 인한 대규모 급수 중단, 염소가스 누출 등 복합사고 발생을 가정하여 금강유역환경청, 한국수자원공사, 환경부, 소방서, 경찰서, 군등이 합동으로 훈련을 실시한다.

 

또한 10월 31일, 강진 발생으로 인한 녹십자 오창공장에서시설 파괴, 화재, 유해화학물질 유출 등 복합사고 발생 상황을 가정하여 금강유역환경청, 청주시, 충청북도, 소방서, 경찰서와 청주지역10여개 기업이 참여하여 합동 현장훈련을 실시한다.

 

본 훈련은 화학사고 대응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사고시 신속한 대피를통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에 중점을 두어 실시할 예정이다.

 

훈련 마지막날인 11월 1일에는 금강유역환경청, 환경부, 대전광역시, 충청북도, 충청남도, 세종특별자치시, 한국환경공단 등이 참여하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훈련을 실시한다.

 

금강유역환경청 연제화 상수원관리과장은 ”이번 훈련으로 환경사고 대응 능력을 사전 점검하고 관련 매뉴얼을 재정비하며, 유관기관 협조체계를 공고히 하여 재난 상황 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승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세종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