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주택의 진화, 창업지원주택 1천호 입지확정

국토부, 공모 선정된 6개 지자체와 MOU 체결

가 -가 +

강승일 기자
기사입력 2017-01-25 [12:08]

    창업지원주택 창업지원시설 예시(판교 창조경제밸리)


[행복세종타임즈]국토교통부는 지난해 발표한 판교에 이어 수원, 용인, 부산, 대구, 광주, 창원에서 창업지원주택 1천 호를 새롭게 추진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작년 7월부터 9월까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사업후보지를 제안 받아, 후보지별 사업가능성 및 입지여건 등에 대한 종합적 검토를 통해 최적 후보지로 6곳을 선정했으며, 25일 서울 한강홍수통제소에서 해당 지자체 등과 창업지원주택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2016년에 처음 도입한 창업지원주택은 청년 창업인들의 안정적 주거와 더불어 창업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지원 시설 및 서비스를 결합한 창업인 맞춤형 행복주택이다.

24시간 재택근무를 위해 주택 내에 오피스 공간을 계획하고, 대형 유리로 된 전시공간을 설치하여 복도를 지나는 사람들에게 회사·상품 홍보(PR)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입주자들이 함께 이용하는 복도에는 창업인들의 아이디어 교류 등을 위해 커뮤니티 밴드와 같은 소통공간을 제공하고, 건물 저층부에는 회의부스, 개발 프로그램 등의 테스트 공간, 창업카페 및 쇼룸 등의 다양한 창업 지원 시설을 설치하게 된다.

이밖에도 중소기업청, 미래부, 지자체 등과 협업하여 교육·컨설팅·투자지원 등 다양한 창업서비스 프로그램을 연계·운영할 계획이다.

김근용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창업지원주택은 첨단기술과 연계된 창업지원시설과 청년 주거가 결합된 것이며, 이는 사물인터넷(IoT), 4차 산업혁명 등 요즘의 트렌드에 맞춰 진화한 행복주택”이라고 평가했다.

이번에 추가 선정된 6곳은 교통 등 양호한 주거여건을 갖추고 있으며 창업지원시설 연계가 가능한 지역으로, 사업별 개요는 다음과 같다.

수원시가 창업인 육성을 위해 운영 중인 기존 창업(성장)지원센터 및 창업선도대학(경기대·성균관대) 등 여러 창업지원 프로그램과 연계하여 사업효과를 극대화하게 된다.

수원역(3km) 및 고색역(인접,2018년말개통예정) 등이 가까이 있어 교통여건이 뛰어나고, 인근에 우수 벤처기업과 대학들이 다수 위치하는 등 청년 창업자 배후 수요가 풍부하다.

특히, 세류중학교에서 방송통신대 경기본부까지 이어지는 약 5km의 “수인선 상부 공원”이 완공(2019년 말)되면 주거환경이 더욱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기존의 용인 마북동의 경기도 여성능력개발본부 부지 내 건설되며, 본부가 운영 중인 다양한 창업지원사업과 상호 연계가 가능하다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분당선(구성역·신갈역)과 인접하여 접근성이 우수하고, 단국대(3km) 및 경기대(6km) 등 유수 대학과 가까이 있다.

경남 테크노파크 및 경남 창원과학기술진흥원 등 우수한 창업지원 인프라가 사업지 인근에 자리하고 있으며, 해당 사업지 내 창업지원시설에는 지능형 기계 엔지니어링센터를 비롯하여 기술 개발, 시제품 제작 및 시험 인증 등 관련 시설을 집중 설치하여 첨단 산업 분야 창업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부지는 반경 500m내에 창원역 및 버스정류장 6개소가 위치하는 등 뛰어난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다.

舊 대구세관 부지를 활용하는 사업으로 동대구역 복합환승센터 인근 핵심 요지에 위치하고 있다.

대구시는 동 부지에 콘텐츠비즈니스센터를 설치하고 주변 10여개에 이르는 기존 창업지원기관(콘텐츠센터·지식서비스센터 등)의 관련 프로그램과 연계하여 관련 산업의 창업 활성화를 위한 성장 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인근 센텀시티 창업지원기관(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텀기술창업타운·부산정보산업진흥원 등) 및 부경대·경성대 등 유관 기관과 함께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협업하여 지역의 청년창업을 선도할 계획이다.

해운대 신시가지 내에 있으며 지하철 2호선(장산역) 인근 시유지에 건립된다.

인근 광주과학기술원, 전남대(첨단산단캠퍼스) 등의 우수한 창업인 배후 수요를 바탕으로 첨단산업 관련 창업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사업대상지가 속하는 첨단 산단 내 입지하고 있으며, 반경 10km 범위에 고속터미널, 광주공항 및 광주송정역(KTX)이 자리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6개 사업은 연말까지 사업승인을 완료할 계획이며, 2018년 착공하면 2019년부터 입주가 가능할 전망이다.

한편, 선도사업으로 추진 중인 판교 창조경제밸리 내 창업지원주택(200호)은 작년말 사업승인을 완료했고 올해 착공할 계획이다.

본 사업은 이용자 편의를 반영한 소통형 창업지원시설 설치 및 사업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선진형 창업 프로그램 개발·운영을 통해 창업지원주택의 선도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창업지원주택은 지자체와의 적극적 협업 및 지구 특성 분석을 통한 수요자 맞춤형 사업으로 추진하게 되며, 앞으로도 국민들의 주거 수요에 대응하는 다양한 방식의 공공임대주택 공급 모델을 적극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승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세종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