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색과 모양의 국산 국화 보며 가을 즐기세요

농촌진흥청, 2일 국산 국화 계통 및 품종 선보여

가 -가 +

이재희기자
기사입력 2016-11-02 [16:21]

    출처 : 농촌진흥청
[행복세종타임즈]농촌진흥청은 2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전북 완주)에서 국산 국화 품종의 보급 확대를 위해 새롭게 개발한 국화 계통과 품종을 평가하는 자리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국화 재배농가, 종묘업체, 유통업체 등 관련 전문가가 참석해 올해 새롭게 개발한 우수 국산 국화 계통과 유망계통의 국내외 시장 보급 가능성을 평가한다.

국화는 국내에서 재배와 소비가 가장 많은 화훼작물 중 하나로, 이번 평가회에서는 새로 육성한 국화 20계통과 최근 농가에 보급해 인지도가 생긴 '필드그린' 등 10품종을 소개한다.

올해 새로 개발해 첫 선을 보이는 '원교B1-190호'는 꽃이 중간 크기인 녹색 폼폰형 겹꽃 계통으로 꽃모양이 안정적이며 연중 꽃색이 일정한 특징이 있다.

또한 자람이 균일하고 안정적이며 자른 꽃의 수명도 길어 활용도 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원교B1-191호'는 주황색 꽃잎 색깔에 꽃 중심이 녹색인 겹꽃형 계통으로 생육이 왕성하고 볼륨감이 있으며, 꽃대가 튼튼하다.

특히 꽃색에 대한 기호도가 높아 재배 농가는 물론 소비자에서도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새로 개발해 보급 중인 가을에 피는 스탠다드1) 품종 '백강'을 비롯해 '필드그린', '그린다이아몬드' 등 국산 스프레이2) 품종의 우수성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백강' 품종은 백색 스탠다드 추국 품종으로 흰녹병에 강하며 줄기가 튼튼하고 생육이 좋아 가을과 겨울 재배품종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은 2015년까지 국화 85품종(스탠다드 5품종, 스프레이 80품종)을 육성해 보급하고 있다.

그 결과, 국산 품종 점유율을 2006년 1%에서 2015년 29.7%까지 올렸으며, 올해는 31% 달성을 목표로 한다.

농촌진흥청 화훼과 정재아 연구사는 “꾸준히 국내외에서 경쟁력 있는 우수한 품종을 개발해 재배농가의 종묘비와 생산비 절감, 화훼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재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세종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