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경옥고 원료 지황 새 품종 보급 확대 나서

9월 1일 금산에서 지황 품종 '토강', '다강' 현장평가회 열어

가 -가 +

곽효정 기자
기사입력 2016-09-01 [11:21]

    출처 : 농촌진흥청
[행복세종타임즈]임금님이 즐겨 드시던 경옥고의 원료인 지황의 새 품종을 평가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농촌진흥청은 지황 품종인 '토강'과 '다강'의 보급 확대를 위해 9월 1일 충남 금산군 재배농가에서 현장평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회는 전국 지황재배 농가와 지황 가공업체 등에서 참석해 지황 품종 및 재배특성현황 등에 대해 알아보는 자리이다.

또한 지황 가공 상품전시를 통한 고부가가치 상품 개발 소재를 발굴하면서 약용작물 재배농가와 정보를 교류한다.

이번에 소개하는 지황 새 품종 '토강'과 '다강'은 재래종에 비해 충해에 강하고 뿌리썩음병에 강한 특징이 있다.

'토강'과 '다강'의 뿌리는 가는 방추형2)으로 건조하고 쪄서 말리는 가공용으로 알맞다.

특히 수량은 10a당 2,000kg 이상으로 재래종보다 15% 많다.

이들 '토강'과 '다강' 품종은 2015년부터 시범재배 했으며, 증식하고 있는 종근을 국가종자보급체계를 통해 올해 말부터 본격적으로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지황은 한약과 건강기능식품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한방에서는 몸을 보하고 허약체질 개선 등을 위해 사용한다.

동의보감에서 수명을 연장하는 처방 중 가장 먼저 경옥고가 등장하고, 본초강목에서는 경옥고가 빠진 이를 다시 돋아나게 하고 밥을 먹지 않아도 배가 고프지 않게 한다고 기록돼 있다.

경옥고에 들어가는 약재(생지황, 인삼, 복령, 꿀) 중 가장 많이 들어가는 주재료가 생지황이다.

국내 지황 재배면적은 2014년 114ha(생산량 507톤), 2015년 161ha( 생산량 1,363톤)으로 재배면적이 약 40% 증가했으며 2016년에는 200ha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 정찬식 약용작물과장은 “생산량 부족으로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한약재의 국산화를 높이고, 쉬운 재배와 수확량이 많은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빠른 시일 내에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라며, “숙지황용, 생지황용, 건강기능식품용 등 용도에 맞는 다양한 지황 품종을 개발하고 철저한 품질관리로 소비자가 안심하고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곽효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세종타임즈. All rights reserved.